title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메인페이지로
  • 등교하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팝업존

메인 플래시영역

서브플래시

보건소식

글읽기

제목
[일반] 양성평등교육자료 - 차이와 차별은 어떻게 달라요?
이름
강현주
작성일
2016-11-24


차이와 차별

차이와 차별

사람들은 모두 생김새나 말투, 행동이 다릅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신체적 차이뿐 아니라 성격, 재능, 종교, 문화, 정치적 의견도 모두 다릅니다. 이렇게 사람들이 서로를 구별할 수 있는 특성을 차이라고 합니다. 사회는 모든 것들이 서로 다른 다양한 사람들로 이루어집니다. 차별이란 무엇일까요? 차별이란 합당한 이유 없이 차이를 근거로 불이익을 주는 것을 말합니다. 남녀 차별, 장애인 차별, 학력 차별, 외국인 차별, 인종 차별 같은 것입니다. 일에 대한 능력과 상관없이 여성은 남성보다 고용이나 승진, 해고 부분에서 불리한 대우를 받습니다. 이런 것이 남녀 차별입니다. 장애인 차별이란 신체의 모양이 다를 뿐인데 능력과 상관없이 고용이나 임금에서 불리한 대우를 하는 것입니다. 나머지 차별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의 성격과는 상관없는 학력이나 국적, 피부색을 기준으로 임금을 더 적게 지급하는 것도 차별입니다.

차이 존중과 차별대우

차이와 차별은 어떻게 달라요? 본문 이미지 2

피부색이 희든(WHITE), 검든(BLACK), 노랗든(YELLOW), 심장은 똑같이 생겼다는, 피부색으로 차별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의류회사 베네통의 광고 사진

위의 광고는 차이는 인정하지만 사람은 모두 똑같이 소중하므로 차별은 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누구나 누려야 할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다름을 인정하고 그 차이를 배려하는 시설이나 정책,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차이 존중’입니다. 지하철역마다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을 위한 리프트를 설치하거나 보도육교에 노약자와 휠체어, 유모차 이용자를 위한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것, 출입구 가까운 쪽에 장애인 전용 주차장을 배치하는 것, 건물에 장애인 전용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것이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차이를 인정하고 장애인을 배려한 시설과 제도입니다.

수능을 볼 때 시각 장애인이나 약시 및 뇌성마비 수험생의 시험 시간은 다른 수험생보다 길게 배정합니다. 이것도 차이를 배려하는 것입니다. 이런 시설과 제도를 두고 비장애인을 차별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차별은 차이 존중과 분명히 다릅니다.

앞에서 다루지 않았던 차별의 사례들을 몇 가지 더 살펴볼까요?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일의 성격과 상관없는 키나 몸무게와 같은 ‘용모’를 평가 항목에 넣는 것은 차별입니다. 합당한 이유 없이 생김새를 가지고 부당한 대우를 하는 것이니까요. 나이 역시 차이가 아닌 차별의 이유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일정한 나이가 넘으면 공무원 시험 등에 응시하지 못하게 한다면 이것은 차별입니다. 같은 시간에 같은 일을 했는데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성인보다 적은 임금을 준다면 이것도 합당한 이유 없이 나이를 가지고 불이익을 준 차별에 해당합니다.


차이와 차별은 어떻게 달라요? 본문 이미지 3

1950년대 아프리카계 미국인은 교육 기회도 가질 수 없었고 버스 좌석이나 식수대도 백인과 함께 사용할 수 없었다. 한 미국인이 ‘COLORED’라고 표시된 흑인전용 식수대에서 물을 먹고 있다.

왜 차별을 할까?

왜 차별을 할까?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말 중에 ‘다르다’ 와 ‘틀리다’가 있습니다. ‘다르다’는 드러나는 모습을 서로 견주어 풀이하는 말이고 ‘틀리다’는 해놓은 일을 기준에 맞추어 가늠하는 말입니다. “언니와 나는 생김새가 달라”라고 말할 때 ‘달라’라는 말은 언니와 내가 서로 다른 모습을 지녔다는 말입니다. “이 문제의 답이 틀렸어”라고 말할 때 ‘틀렸어’ 는 정답이 있는데 그 기준에 맞지 않을 때 평가하는 말입니다. 분명히 다른 이 말을 많은 사람들이 구분하지 않고 씁니다. “저 사람은 피부색이 우리와 틀린데”라는 말은 올바른 피부색이 있는데 그렇지 못한 피부색을 가졌다는 말이 됩니다.

피부색에는 옳고 그름이 없습니다. 그저 서로 다른 다양한 피부색이 있을 뿐입니다. 이런 언어 습관에서 알 수 있듯이 차별의 시작은 ‘다르다’를 ‘틀리다’로 쓰는 우리의 인식에서 비롯됩니다. 또한 우리의 편견도 차별을 가져옵니다. 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능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편견, 여성은 남성보다 못하다는 편견, 청소년은 성인보다 열등하다는 편견은 그 사람을 제대로 평가할 수 없게 하고 이런 잘못된 편견이 차별을 가져옵니다.

또한 차별은 기득권을 가진 사람이 이미 자신이 가진 것을 지키려고 할 때 발생합니다. 남성 위주 사회에서 남성은 자신이 가진 권력을 여성과 나누기 싫어합니다. 비장애인 위주의 사회에서 장애인에게 같은 권리를 주기 위해서는 비장애인이 이미 누리고 있는 것을 많이 포기해야 합니다. 과거 미국에서 흑인에게는 선거권을 주지 않았던 것은 백인이 자신이 누리는 권력을 계속 유지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지금도 인종 차별은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금 프랑스에서 무슬림 여성에게 히잡 같은 이슬람식 두건을 쓰지 못하게 하는 것은 명분이 어떻건 소수 민족의 종교적 관습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차별적 정책입니다.

모두 다르지만 똑같이 소중하다

모두 다르지만 똑같이 소중하다

우리는 나와 다른 낯선 것을 경계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의도하지 않는데도 무심코 ‘우리’와 ‘우리가 아닌 것’을 구분하고 경계를 나눕니다. 이렇게 구분 짓는 습관이 차별의 시작이 될 수 있습니다. 자신과 다른 것을 구분해 ‘우리’ 안에 포함되지 않는 것을 두려워하기도 하고 무시하고 깔보기도 합니다. 피부색이 너무 까맣다고, 목소리가 이상하다고, 사투리를 쓴다고 친구를 놀린 적이 있나요? 우리가 놀림감으로 생각하는 그것들은 사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갖게 된 것이 대부분입니다. 차이를 낯설게 보고 경계하고 차별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모두 다른 모습을 지녔지만 모두 똑같이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무지개가 한 가지 색이었다면 비 온 뒤 무지개를 보고 느끼는 감동이 훨씬 덜하겠지요. 아마 무지개라는 이름도 없었을지 모릅니다. 무지개가 여러 색깔을 갖고 있듯 사람들도 저마다 다른 특성을 지닙니다. 사람마다 차이가 생기는 것은 당연합니다. 사회 여러 분야에서 서로 다른 사람들이 각자가 지닌 장점과 특성을 살려서 활동한다면 사회는 훨씬 발전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사회를 바라나요? 사회 곳곳에서 다양함이 존재하는 사회, 평등한 사회,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책이나 제도로 차별을 없애는 일도 중요하지만 우리 마음속에서도 나와 다르고 낯선 것을 그 모습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일상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차이와 차별은 어떻게 달라요? (사회선생님도 궁금한 101가지 사회질문사전, 2011. 11. 1., 북멘토)

 첨부파일:
14799601470.gif (11.91KB)
14799601471.gif (32.67KB)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양성평등교육자료- 나도 사회적 약자일까?
/ 강현주
"다음 생에 성적 소수자나 이주민, 장애인으로 태어나고 싶니?"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선뜻 "그렇다"고 대답하기 어렵다. 그 근본적인 이유는 질문 속 사람들이 이 사회에서 살아가기가 그리 녹록지 않다는 요인이 있을 것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사회적으로 소외되거나 힘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점도 작용했을 것..

정책 및 학교홈페이지정보 영역

학교알리미

학교정보공시 학교알리미, 새창